Posts Tagged ‘German door lock’

요즘 우리나라는 현관문에 대부분 디지털 도어락을 단다 (고 생각합니다 ㅋㅋ). 열쇠로 문을 열어본 게 언제적 일인지 기억도 안난다.

그런데 두둥. 유럽은 워낙에 아날로그 시대, 친구 s양의 표현에 따르면 아직도 쌍팔년대를 살고 있는 사람들이다. 그래서 어딜가든 열쇠로 문을 열며 한 번 잠기면 문 따는데 드는 비용은 진정 어마어마하다고 한다. 집 현관문, 아파트빌딩 대문(?), 주차장에서 빌딩이어지는 문 그리고 개인 창고 문까지. 독일은 열쇠 하나로 통일되는 듯 하다. 어딜가든 거리를 막론하고 열쇠는 꼭 들고나가야 한다.

오늘은 처음으로 친구없이 혼자서 문 밖에 나가봤다. 내 사랑 빵을 사러 나가느라… 기분좋게 다녀왔는데 문제발생. 빌딩 문이 안열린다 아아. 다행히도 혼자 어찌어찌 열었다. 근데 문제는 현관문. 이래저래 돌려봐도 열리진 않고… 추운날에 땀이 삐질삐질 나기 시작하고… 배가 고파와서 할 수 없이 계단에 앉아 거지같이 계란 샌드위치 흡입하고 다시 문열기를 반복. 거의 30분을 헤맨끝에 도저히 안되겠다 깊어 결국 친구에게 연락했다

이것이 바로 그 문제의 열쇠!!

20130228-033712.jpg

20130228-033742.jpg

심지어 차고에서 집으로 갈 때도 같은 열쇠 사용.

이것이 밖에서 나를 울게 만든 문제의 빵집…

20130228-033836.jpg

20130228-033844.jpg

결국 친구는 점심시간에 점심먹다말고 뛰어와 문만 열어주고, 내가 열쇠로 문여는 훈련을 시킨후에 직장으로 돌아갔다. 친구집은 엘리베이터 없는 4층. 나는 죄책감에 몸둘바를 모르고… 알고보니 딸깍딸깍한 후에 끝에 다다랐다고 생각했던 그 단계에서 힘을 더!!! 많이 주고 한번 더 돌려야했던거다. 한국에서는 그 단계에서 힘주고 돌리면 열쇠 부서진다 -_- 그래서 난 모를수 밖에 없었는데……… 따윈 핑계고 열쇠 받았을 때 미리 연습했었어야 했다. 오자마자 시트콤 한 번 찍어주고 ㅠ_ㅜ
이제 밖에 나갈때면 친구는 옆에 서서 내가 문 열고 잠그는 것을 감시한다.

알고보니 독일에 문은 여는 방식이 참 다양하다는 거.. 다른 집에가서 열쇠를 받거든 꼭 열고 닫는 것을 연습합시다.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