Posts Tagged ‘weihnachtsmarkt’

로텐부르크는 크리스마스 마켓으로 매우 유명한 곳이다. 작년 12월에 방문했는데 뒤늦은 후기 올려본다. 저번에 이미 그 때 묵었던 숙소 Dorfmühle에 대한 글을 썼던 적이 있다. ( https://thewandererlife.wordpress.com/2013/12/15/42-rothenburg-%EC%88%99%EC%86%8C-%EC%B6%94%EC%B2%9C-dorfmuhle/ )

20140415-232839.jpg
우선 무엇보다 중요한, 우리가 갔던 식당! 로텐부르크는 관광지라는 이름에 무색하지 않게 가격이 다들 비쌌다… 그래도 맛은 괜찮았다. 나는 예거슈니첼의 광팬 🙂

그리고 우리의 주 목적이었던 클스마스 마켓 사진 투척!

20140415-233214.jpg

내가 사랑하는 Crepe 사진

20140415-233259.jpg

20140415-233320.jpg

20140415-233343.jpg

위에서 오른쪽 하단에 보이는 저런 옛날 돌길을 Kopfsteinpflaster라고 한다.
 

20140415-233355.jpg

로텐부르크에서 유명한 Schneeballen.. 그 맛은 그다지… 😦

20140415-233531.jpg
그 와중에 또 영화보러 고고싱. 영화관은 마을 외곽에 뚝 떨어져 있었다. 마을에 단 하나 있는 극장인 듯. 규모도 매우 작다.

20140415-233639.jpg
밤에 올라간 로텐부르크 성벽

20140415-233711.jpg
데트방에서 내가 묵었던 숙소 바로 옆에 매우 오래된 교회가 있었는데, 그 교회 안에 비석이 엄청 많았다. 대부분 가족이 함께 묻혀있는 것 같았다.

20140415-233818.jpg
내 여행에서 절대 빠질 수 없는 먹을거리! 🙂

20140415-233857.jpg
테디베어 하우스도 한 번 들러주고~

20140415-233930.jpg

20140415-233940.jpg

20140415-233953.jpg
하루는 비가 와서 엄청 춥고… 그 다음날은 매우 날씨가 좋았으나 여전히 춥고.. 덕분에 멋있는 사진들을 많이 찍을 수 있었다. 2013년에 총 7개의 크리스마스 마켓을 갔는데 로텐부르크가 내겐 가장 좋았다. 공동 2위는 마인츠와 뷔딩엔. 사실 다들 비슷비슷한데, 크리스마스 마켓과 가장 잘 어울리는 도시는 뭐니뭐니 해도 고풍스러움이 남아있는 도시가 아닌가 생각해본다.

편집 전 사진들 : http://www.storehouse.co/stories/g761-christmas-in-rothenburg

Advertisements

20131202-161309.jpg

이거슨 바로바로 앞의 포스팅에서도 언급한 바 있는 크리스마스 피라미드. 마인츠의 크리스마스마켓에 가면 이렇게 큰 weihnachtspyramide가 있다.

20131202-161327.jpg

20131202-161340.jpg

20131202-161344.jpg

20131202-161354.jpg

벌써 크리스마스 마켓이 시작되었다.  위의 빵은.. 이름은 잘 모르겠는데 크리스마스에 먹는 것들 중 하나란다.

올해 정말 크리스마스마켓 킬러가 된 듯이 많은 도시를 방문했는데 오늘은 그 중에서 Büdingen의 크리스마스 마켓에 대해서 사진을 올려보려 한다. Büdingen은 Hessen주에 있으며 Frankfurt am Main근처에 있는 작은 고도시이다. 프랑크푸르트에서 자동차로 갈 경우 1시간이 걸리지 않는 거리에 위치해있다. 예전에 뷔딩엔에서 열린 중세축제에 대한 글을 올리기도 했었는데, 작으면서 중세의 흔적이 남아있어 개인적으로 매우 좋아하는 도시이다. 오리지날 프랑크푸르터, 헤센주 사람 아니고선 잘 모르는 곳이기도 하다. 프랑크푸르트에 머무는 사람이라면 산책처럼 가봐도 괜찮은 도시가 아닐까 한다.